이태환-이준-현우-성훈, 주말 드라마 계보 잇는 ‘로코’ 장인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이태환·이준·성훈·현우/출처='황금빛 내 인생’ 캡쳐, ’아버지가 이상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아이가 다섯’ 홈페이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이태환·이준·성훈·현우/출처=KBS2 ‘황금빛 내 인생’ 캡쳐, ’아버지가 이상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아이가 다섯’ 홈페이지

배우 이태환이 KBS2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이준·현우·성훈에 이어 주말 드라마 계보에 이름을 올렸다.

달달한 연기로 주말 드라마에 활력을 더해주는 로맨틱 코미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동시에 매력 있는 남성 배우들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로맨틱 코미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이태환은 현재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선우혁 역을 맡아 연기하고 있다. 서지안(신혜선)의 절친한 친구로 등장한 그는 서지수 역의 서은수와 본격적인 러브라인을 그리며 부드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상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사소한 것까지 기억해주는 이태환의 연기가 로맨틱 코미디 장르와 부합한다는 평이다. 또 따뜻한 눈빛과 대사, 훈훈한 말투와 목소리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SBS ‘풍문으로 들었소’,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등을 통해 연기자로 변신한 이준은 2017년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아이돌 출신 배우 안중희 역을 맡아 연기했다. 정소민과 달달한 커플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 설렘을 안겼다.

현우는 2016년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가난한 취준생 강태양 역을 맡았다. 서글서글한 인상의 현우는 순수하고 강단 있는 연기로 직장인으로 성장하는 태양 역을 표현했다. 또 이세영과도 다정한 연인 연기를 선보이며 극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2016년 KBS2 ‘아이가 다섯’에 출연했던 성훈은 자기중심적인 골프 선수 김상민을 맡아 사랑을 만나며 변해가는 인물을 연기했다. 솔직하게 마음을 표현하는 상민의 모습과 신혜선과 다정한 연인을 연기하며 주말극을 이끌었다.

이처럼 주말 드라마의 계보를 이어 온 남성 배우들은 개성과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다음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