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롤링스톤즈, ‘SM STATION2’ 마이클 잭슨 30주년 기념 프로젝트 집중 조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롤링스톤즈, 빌보드, 그래미 등 미국 유명 매체들이 SM ‘STATION’(스테이션) 시즌 2가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 ‘Man in the Mirror’(맨 인 더 미러) 싱글 발매 3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프로젝트를 집중 조명해 화제다.

‘STATION’은 지난 16일 ‘Man in the Mirror’의 원작자인 미국 출신 싱어송라이터 사이다 가렛(Siedah Garrett)과 아시아 대표 뮤지션 보아(BoA,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컬래버레이션한 ‘Man in the Mirror (LIVE)’를 공개했으며, 오는 20일 낮 12시(한국 시간 기준)에는 유튜브 SMTOWN 채널을 통해 사이다 가렛, 마이론 맥킨리 트리오(Myron Mckinley Trio) 등이 출연하는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이벤트 ‘Man In The Mirror 30th anniversary concert’ 공연을 전 세계에 생중계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특히, 미국 빌보드는 지난 1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보아와 ‘Man in the Mirror’ 원작자 사이다 가렛이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을 노래하다’라는 제목으로 “케이팝 왕족 보아와 사이다 가렛이 협업해 팝의 황제의 히트곡을 이정표가 되는 기념일에 불렀다”며 이번 ‘STATION’을 자세히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미국의 영향력 있는 음악 전문 매체 롤링스톤즈는 17일 “SM이 사이다 가렛과 케이팝 스타 보아가 참여해 새로운 듀엣 버전으로 재탄생한 ‘Man in the Mirror’를 공개했다”고 소개함은 물론 “마이클 잭슨의 프로듀서 퀸시 존스(Quincy Jones)가 마이클 잭슨의 히트송 탄생 30주년을 축하하는 특별한 공연에 참석한다. 이번 공연에서 사이다 가렛과 마이론 맥킨리 재즈 트리오를 포함한 다수의 아티스트가 ‘Man in the Mirror’를 재해석할 것이다”라고 주목해,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더불어 매년 권위있는 시상식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를 개최하는 그래미 역시 17일 사이다 가렛과 보아의 특별한 협업을 소개하며 “SM은 그래미에 노미네이트됐던 마이클 잭슨의 ‘Man In The Mirror’를 기념하기 위해 30년 후 다양한 아티스트들을 유튜브 기념 공연에 초대했다”고 전해, 오는 20일 진행되는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이벤트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STATION’ 시즌 2는 매주 다양한 아티스트, 프로듀서, 작곡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완성도 높은 음원 및 콘텐츠를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