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강다니엘X옹성우X김재환, 의문의 폐교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 프리뷰

MBC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 프리뷰

MBC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 출연한 워너원의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이 폐교에서 하룻밤을 묵게 됐다.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은 19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에서 육중완·윤정수와 함께 처음으로 여행을 떠난다. 이들을 첫 만남부터 삼촌과 조카 같은 호흡을 뽐냈기에 다섯 동거인이 함께 떠난 여행에 기대가 모인다.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은 첫 여행에 ‘에너제틱’을 부르는 등 가평으로 가는 내내 설레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가평에 도착한 이들은 의문의 폐교로 향하게 됐다. 세 사람은 육중완이 준비한 반전 있는 숙소에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19일 공개된 사진 속 강다니엘은 으스스한 폐교를 보고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하고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다섯 동거인은 닭강정을 걸고 가위바위보 대결을 펼쳤다. 특히 강다니엘은 “악마의 게임이야”라고 말하며 가위바위보 대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위바위보 대결을 보여주는 사진 속 옹성우는 세상을 다 잃은 것처럼 오열을 하고 있다. 반면 김재환은 한 손을 들고 해맑은 웃음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강다니엘은 제자리에서 일어나 물구나무를 서며 주체할 수 없는 흥을 뽐내고 있어 대결의 결과에 관심이 모인다.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의 가평 여행기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