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정웅인, 박해수 인정받으며 슬기로운 마무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캡처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캡처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정웅인이 해피엔딩을 맞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이우정 정보훈 극본, 신원호 연출) 마지막회에서는 팽부장(정웅인)이 가족과 직장동료 모두에게 인정받아 시청자들의 흐뭇함을 자아냈다. 먼저, 하루도 조용히 넘어가는 일이 없는 팽부장은 마지막 방송에서조차 막말 수용자와 시비가 붙어 혈압을 높였다. 이에 ‘교도관 일 더 해보고 얘기하세요~ 이 일이 바른말 고운 말만 나올 수 있나’ 주의자 팽부장은 자신을 한심하게 보던 준호(정경호)와 팽팽하게 대립했다. 그러나 늘 평행선인 것 같던 이들 사이에도 접점이 발견됐다.

준호가, 수용자에게 주먹을 휘두른 팽부장의 행동을 이해하게 된 것. 다른 건 참아도 가족 모독까지는 참을 수 없던 준호는, 팽부장의 아내와 딸을 모욕한 막말 수용자에게 주먹을 날리며 끝내 팽부장화 되었다. 이어 막말 수용자의 말은 잊으라며 팽부장의 귀를 씻어주던 준호에게 팽부장은, 손가락과 팔로 야무지게 하트를 만들어 날려 변화된 관계를 느끼게 했다.

여기에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 드러나지 않은 팽부장의 가족 이야기가 나오며 그를 더욱 이해할 수 있게 만들었다. 날고 긴다는 학부모들 사이에서 교도관 직업을 어떻게 소개해야 할지 몰라 떳떳하게 딸의 학교 일일명예교사로 참석할 수 없었던 팽부장. 그러나 아내와 딸의 부탁을 한사코 거절하던 그는, 방송 말미 제혁(박해수)의 진심 어린 인터뷰를 통해 자랑스럽게 딸의 학교를 찾을 수 있었다. 이 모든 것은 출소를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제혁이 “가장 고마우신 분. 제가 여기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가장 큰 도움 주신 팽세윤 교사님. 팽부장님 정말 감사합니다. 다 팽부장님 덕분입니다”라며 그간의 고마움을 전한 덕분.

이를 보고 울컥하며 직업에 대한 보람을 느낀 팽부장은 딸의 학교 일일명예교사로도 당당히 참석하며 딸을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었다. 진정한 교도관으로서, 수용자들이 지은 죄를 뉘우치고 반성하게 한 팽부장의 진심은 모두에게 깨달음을 준 가운데, 그간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던 팽부장은 끝내 사랑하는 가족과 직장동료 모두에게 인정받게 됐다.

방송 끝까지 감동을 선사한 팽부장 역의 정웅인은 드라마 촬영을 끝내고 오는 2월 6일부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연극 ‘리차드3세’로 관객들과 만남을 갖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