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전현무 “이제부터는 ‘전대상’이라고 불러주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방송인 전현무가 “앞으로는 ‘전대상’이라고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다.

2017년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을 탄 전현무에게 유재석, 박명수, 엄현경, 조세호는 축하 인사를 건넸다. 특히 유재석은 “그 때 대상을 시상했었는데 전현무의 눈빛이 이글이글거렸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굉장히 기뻤다”며 “이제부터는 전현무가 아니라 ‘전대상’이라고 자막을 넣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 받으니 미쳐버릴 것 같다. 그래서 이번 년도에는 ‘해피투게더3’로 대상을 한 번 타보려고 한다”는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