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 출소, 사랑도 야구도 해피엔딩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마친 이들이 해피엔딩을 맞았다.

18일 오후 KBS2 ‘슬기로운 감빵생활’ 최종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제혁(박해수)은 자신과 주위 사람들을 괴롭히던 염반장(주석태)에게 복수에 성공했다. 준호(정경호)가 이를 도왔다.

이후 법자(김성철), 장기수(최무성) 등이 차례로 출소했다. 제혁도 교도소를 나오게 됐다. 지호(정수정)와 재회한 제혁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이어 현역 야구선수로 복귀해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유대위(정해인)는 마침내 재심을 통해 누명을 벗게 됐다. 사회에 나간 법자는 제혁이 고용으로 일자리를 얻었다.

팽부장(정웅인)은 딸의 학교에 일일교사로 나서 자신을 교도관으로 소개했다. 그는 “감옥에는 나쁜 사람들이 살고 있다. 하지만 누구나 한번은 잘못을 저지른다. 아저씨는 그 죄를 뉘우치고 반성하도록 도와주는 사람”이라고 덧붙여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