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채수빈, 유승호와 마음 확인 “사랑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와 채수빈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로봇이 아니야’에서는 조지아(채수빈)가 김민규(유승호)에게 자신이 로봇 ‘아지3’를 연기한 것부터 모든 진실을 털어놨다.

김민규는 “솔직하게 말해줘서 고맙다”며 “너랑 함께 한 시간이 끔찍한 시간이 아니라 평생 간직할 수 있는 추억으로 만들어줬다”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그 추억만으로 난 이제 남겨진 시간들을 잘 견뎌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조지아가 “무슨 소리냐”고 묻자 김민규는 “이제 제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대답했다. “어쩌면 난 이대로 영원히 널 만질 수 없을지도 모른다”며 “지난 15년간 견뎌온 시간 속에 널 끌어들일 수는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돌아선 김민규에게 조지아는 “나한테 니가 정말 너무 필요하다”며 그를 붙잡았다. 조지아는 “지금까지 기다려온 단 한사람이 너다. 리셋할 때 얼마나 이 말을 하고 싶었는지 모른다”면서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결국 마음을 확인한 조지아와 김민규는 서로 끌어안으며 입맞춤을 나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