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영국 3인방, 한옥 온돌에 깜짝 “초콜릿처럼 될 것 같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영국 3인방이 한국의 온돌방에 깜짝 놀랐다.

18일 오후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3인방 데이비드 앤드류 사이먼이 여행 둘째날을 보내게 됐다. 전통 한옥에서 잠을 잔 이들은 “방 안에 있는 모든 물건이 익을 것 같다”며 바로 일어났다.

데이비드는 “부드러운 초콜릿처럼 녹아버릴 것 같다”고 온돌방에서 잔 소감을 표현했다. 특히 사이먼은 윗옷을 벗은 채 일어나자마자 물을 들이켜 웃음을 선사했었다.

이를 지켜보던 제임스는 “영국에는 온돌이라는 문화가 없어서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굉장히 당황했었다”고 덧붙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