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김다현, 송창의 망치려 결혼 선언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강세정과 김다현이 송창의를 망가뜨리려고 결혼을 선언했다.

18일 방송된 KBS2 ‘내 남자의 비밀’에서 강재욱 행세를 하고 있는 한지섭(송창의)은 기자들 앞에서 자신이 일란성 쌍둥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기서라(강세정)는 “강재욱으로 살라”면서도 “해솔이 아빠로서 마지막으로 진심을 보여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한지섭은 끝까지 자신이 강재욱인 척을 했다. 혼자 남은 한지섭은 “해솔이를 살인자의 딸이 되게 할 수 없다”며 자신이 원래대로 돌아가지 못하는 이유를 털어놨다.

이를 모르는 기서라는 강인욱(김다현)에게 “한지섭을 망가뜨리고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 강인욱은 기서라를 안아주며 위로했다.

진해림(박정아)은 상무이사로 승진했다. 진해림의 친모이자 현재 시어머니인 위선애(이휘향)는 보약을 지어주는 등 애정을 보였고, 진해림은 의심스러워했다.

진해림의 승진 기념 저녁 식사가 있던 날, 강인욱이 “나도 축하하겠다”며 나타났다. 이어 그는 “소개해줄 사람이 있다”며 기서라를 데리고 들어왔다. 그러면서 “나와 결혼할 사람”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