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김성균, 광기 드러낸다… 핏빛 폭주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김성균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김성균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김성균이 광기를 폭발시키며 ‘핏빛 폭주’를 예고했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쫄깃한 전개가 이어지는 ‘언터처블’ (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은 종영을 이틀 앞둔 18일 김성균(장기서 역)이 광분해 폭주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성균은 텅 빈 창고에서 누군가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섬뜩한 표정이 눈에 띄는 가운데 핏대가 선 이마와 붉으락푸르락한 낯빛, 초점 없는 눈동자가 마치 이성의 끊을 놓아버린 것처럼 보여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이에 김성균과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인물이 누구인지, 또 그를 폭주하게 만든 것이 무엇일지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동시에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둔 상황에서 그가 어떤 종국을 맞이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언터처블’ 13-14회에서는 장범호(박근형) 부활의 비밀이 밝혀지며 준서(진구)-기서 형제가 각기 다른 방법으로 장범호와 대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기서가 장범호와 맞닥뜨리고 혼란과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15회 예고편에서 장범호가 기서에게 “내가 왜 이래야만 했는지 스스로 깨달았어야지”라고 고함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에 그동안 장범호가 감춰 왔던 거대한 비밀이 밝혀질 것이 예고돼 남은 2회 방송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언터처블’은 오는 19, 20일 오후 11시 15,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