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하준, 윤두준 매니저로 완벽 변신 “만화책처럼 재미있는 대본에 출연 결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라디오로맨스' 하준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라디오로맨스’ 하준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하준이 윤두준의 매니저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하준은 오는 29일 처음 방송되는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에서 ‘내 배우’ 지수호(윤두준)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악역을 자처할 수 있는 남자, 능력 하나로 로드 매니저에서 기획사 이사까지 올라온 매니저 김준우 역을 맡았다. 하준은 “재미있는 만화책을 볼 때 빨리 다음 화가 보고 싶어지는 것처럼 시나리오의 템포와 리듬감이 매우 좋아 끌렸다”면서 매니저로 완벽한 변신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준은 “김준우는 겉으로는 말이 많거나 하지는 않지만 묵직한 무게감과 책임감을 지닌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수호에게 헌신하는 마음, 목표를 이루기 위해 스스로 모든 것을 내려놓은 삶을 사는 것이 뭔가 안쓰럽기도 하고, 또 멋있어서 준우라는 캐릭터를 사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캐릭터를 설정할 때, 이름에 한문으로 뜻을 넣어 전체적인 그림을 그려보곤 한다는 하준은 준우에게 뛰어날 준(俊), 넉넉할 우(優)를 지어줬다면서 “넉넉할 우를 붙여준 이유는 준우가 넉넉한 마음과 여유를 가진 삶을 살게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마음을 담았다”는 말로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하준은 “대본 내, 외적으로 꼼꼼한 준비를 했다”며 “배우로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하는 회사 매니저들을 보며 몰래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에도 준우의 삶을 연구하고, 자신의 마음속 준우의 말을 최대한 잘 들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각자의 색깔이 분명한 캐릭터들이 잘 버무려져 있는 것이 ‘라디오 로맨스’의 매력”이라는 하준은 “앞만 보고 달려가는 준우가 차츰 자신의 삶과 주변인들과의 관계를 생각해보는 순간들이 오리라 생각한다. 시청자들도 준우를 통해 ‘행복’이라는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저글러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월요일 오후 10시 1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