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아역 허율, 의연하고 꿋꿋하게 연기..대견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보영,허율,마더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에 출연하는 배우 이보영(왼쪽), 허율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촬영 전부터 극중 8세 어린아이 혜나 역을 맡게 될 아역배우를 걱정했어요. 허율 양이 의연하고 꿋꿋하게 연기를 해주고 있습니다. 대견해요.”

배우 이보영이 18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극중 수진 역을 맡은 이보영은 “이 작품의 혜나는 학대받는 아이다. 혜나를 연기하는 허율 양이 몰라도 되는 세상까지 보고, 알게 되는 것이어서 걱정을 했다. 혹여나 충격이나 상처를 받지 않을까 해서다. 실제 한 아이의 엄마여서 그 점이 굉장히 신경 쓰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작진과도 이야기를 나눴다. 실제 허율 양이 연기를 마친 다음에 심리 상담을 받는다. ‘연기와 너는 분리돼 있다’라고 계속 알려준다”며 “다행인 건 허율 양도 다 알고 있다. 정신이 건강해서 연기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더’는 2010년 방송된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재해석했다.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아이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보영, 허율을 비롯해 전혜진, 고보결, 이혜영, 고성희, 이재윤, 김영재, 손석구 등이 출연한다.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