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서현, 먹방부터 설거지까지…”저런 딸 있었으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서현이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해 먹방은 물론 설거지까지 하며 싹싹한 면모를 보여줬다.

서현은 지난 17일 방송된 ‘한끼줍쇼’에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지현우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온달왕자와 평강공주로 분장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서현은 ‘한끼줍쇼’ 청담동 편에 우연히 차를 타고 지나가다 MC 이경규와 강호동을 만나 등장했다. 서현의 본격적인 ‘한 끼’ 도전에 MC들은 반가움을 드러냈다.

서현은 ‘한 끼’ 도전에 앞서 날이 춥다며 MC들에게 핫팩을 챙겨줬다. 또 첫 번째와 두 번째 도전에 실패했지만 시민들에게 반가운 인사와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덕담을 건넸다. 그는 연이은 실패에도 “시작이 좋네요”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그런 서현의 순수한 눈빛에 “배우의 눈을 갖고 있다”며 칭찬을 건네기도 했다.

이후 몇 차례의 시도 끝에 ‘한 끼’에 성공했다. 서현은 함께 식사를 준비하던 중 김장김치 맛을 보고 “너무 맛있어요 어머니”라며 감탄했다. 처음 맛보는 고들빼기김치를 비롯해 청국장과 각종 반찬을 먹은 후 “너무 맛있다”며 두 그릇을 비웠다.

그는 집주인 부부의 연애담과 인생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들으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이후에도 “프라이 도와드릴까요?”, “밥은 제가 풀게요”라며 싹싹 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집에서 직접 끓여온 유자차를 보온병에 담아와 나눠주기도 했다. 정성 가득한 집 주인의 대접과 감동적인 인생 이야기에 보답하기 위해 “맛있을지 잘 모르겠다”며 수줍게 차를 대접했다. 마지막으로 설거지까지 마친 그의 모습에 집 주인 가족은 “며느리 같다”며 칭찬했다.

이처럼 서현은 긍정적이고 싹싹한 모습으로 ‘한끼줍쇼’에서 활약했다. 2018년에도 드라마와 예능 등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