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X이이경X손승원, 3色 청춘 포스터 공개… “벌써 재밌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포스터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포스터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이하 ‘와이키키’)가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의 꿀잼 포텐이 ‘으라차차’ 솟아나는 티저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후속으로 오는 2월 5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이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의 이야기를 그린다. 거의 망할 위기에 처한 와이키키에 정체불명의 아기와 미혼모가 불시착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들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는 설명이다.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부터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까지 신선한 대세 배우들로 라인업을 완성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18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의 각양각색 매력을 고스란히 살렸다. 열정만은 두바이 7성급 호텔 CEO 못지 않다는 청춘 3인방의 서로 다른 표정에서부터 캐릭터의 성격이 드러난다. 머리 위에 뿔이 난 동구의 억지 미소, 각종 극한 아르바이트를 섭렵했다는 준기의 능청스러운 미소, 두식의 열혈 에너지가 묘한 조화를 이룬다. 여기에 ‘자유를 꿈꾸는 청춘이여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로 오라’가 청춘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앞서 첫 번째 티저 영상부터 웃음을 선사한 ‘와이키키’는 평범하지 않은 청춘들이 그려낼 예측불가 이야기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와이키키’ 제작진은 “어디로 튈지 모르지만 왠지 모를 공감을 자아내는 ‘웃픈’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이 참을 수 없는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하며 “이미 캐릭터에 완벽히 동화된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의 연기 시너지 역시 더할 나위 없는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맨투맨’으로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이창민 감독과 ‘푸른거탑’ 시리즈, ‘모던파머’를 통해 통통 튀는 아이디어를 인정받은 김기호 작가 등이 의기투합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후속으로 오는 2월 5일부터 JTBC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