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신세경, 서지혜와 격렬한 몸싸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흑기사' / 사진=방송 캡처

‘흑기사’ / 사진=방송 캡처

KBS2 ‘흑기사’ 신세경과 서지혜가 몸싸움을 벌였다.

17일 방송된 ‘흑기사’ 13회에서 해라(신세경)가 반지를 잃어버렸고 샤론(서지혜)은 당당하게 “내가 가져갔다. 귀한 반지 같은데 때가 타보여서 닦아주려고”라고 변명했다.

해라는 “지금 돌려달라”라고 말했지만 샤론은 “내가 찾아줄테니 걱정 말아라”라고 화냈다.

해라는 “지금 찾아와라. 그 반지 지금 가져와라”라며 “어떻게 그걸 함부로 가져가냐. 사랑하는 사람한테 받은 반지다”라며 소리쳤다.

해라는 “그 반지는 그대로가 소중한 거다. 당장 가게 전화번호 알려달라”며 화냈지만 샤론은 계속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해라의 방에서 다시 한 번 신경전을 벌였다. 샤론은 “내가 해주는 옷은 잘 받으면서 반지가지고 그러냐. 시위하는 거냐. 네 주제에 공주 대접이 어울리냐”고 했다 해라는 그의 뺨을 때렸다.

두 사람이 싸우던 중 수호(김래원)가 들어왔고 샤론은 아픈 척하며 수호의 부축을 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