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채수빈에 “내 인생에서 사라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MBC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가 채수빈에게 “함께 한 순간을 지워버리고 싶다”고 소리쳤다.

17일 오후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에서는 조지아(채수빈)이 김민규(유승호)를 찾아왔다.

하지만 김민규는 앞서 자신이 그를 찾기 위해 찾아다녔던 것을 언급하며 “내가 널 찾으러 다시 가지 않았으면 넌 그냥 끝까지 모른 척 숨었겠지. 근데 왜 여길 다시 찾아오냐”며 따졌다. 그러면서 “진짜 진심이었던 순간이 일초라도 있었냐”고 절규했다.

김민규는 “이제 와서 너가 사람이란 걸 증명하려고 하려는 거냐. 가증스럽고 역겹다”며 “꺼지라”고 말했다.

조지아가 자리를 떠나지 않자 다시 김민규는 “너랑 함께 했던 모든 순간들 이제 다 끔찍해. 다 지워버리고 싶다”며 “다 사라졌으면 좋겠어. 그러니까 내 인생에서 영원히 꺼져버려”라고 소리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