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대만에서 韓영화 흥행 1위 달성…’세계적 열풍’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과함께' 대만 포스터

‘신과함께’ 대만 포스터

1300만 관객을 돌파한 화제작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가 대만에서도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를 달성했다.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자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과함께’는 대만에서 지난해 12월 22일 개봉 후 연속 4주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부산행’을 넘어 한국영화 역대 최고 흥행작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또 ‘신과함께’는 홍콩에서도 개봉주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대만 못지 않은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에서도 쟁쟁한 할리우드 작품을 넘고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진입하며 이례적 기록을 경신 중이다.

‘신과함께’는 오는 18일 말레이시아, 31일 필리핀 개봉도 앞두고 있어 해외에서도 흥행 돌풍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영화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