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만, 정용화 이어 대학원 특례 입학 의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가수 조규만 /

사진=가수 조규만 /

가수 조규만이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의 특례 입학 의혹을 받고 있다. 밴드 씨엔블루 정용화에 이어 두 번째다.

17일 한 매체는 조규만이 경희대 예술응용학과 대학원 박사과정 입학에 있어 부정 특혜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조규만은 오는 26일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한다.

앞서 FNC엔터테인먼트는 “정용화가 최근 경희대 대학원 특례 입학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아이돌스타와 같은 인기 연예인들은 공연 등으로 바쁜 일정 때문에 소속사가 모든 일정을 정하고, 연예인들은 그 일정에 따라 활동하고 있다”며 “정용화의 경우에도 이번 대학원 입학을 위한 응시원서 작성과 제출, 학교 측과의 연락 등 모든 업무를 소속사가 알아서 처리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