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A씨 폭행 혐의’ 김기덕 감독, 벌금 500만원 약식명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기덕 감독 / 사진제공=NEW

김기덕 감독 / 사진제공=NEW

여배우 폭행 혐의로 약식재판에 넘겨진 김기덕 감독이 벌금형을 받았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9단독 박진숙 판사는 여배우 A씨를 폭행한 혐의로 약식기소된 김기덕 감독에게 지난달 21일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결정했다. 약식명령은 혐의가 무겁지 않은 사건에서 공판 없이 벌금·과료 등을 내리는 절차다.

지난해 A씨는 2013년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 촬영 중 김기덕 감독이 뺨을 때리고 사전 협의 없이 남성 배우의 신체 부위를 만지게 했다며 그를 고소했다.

이에 김기덕 감독은 검찰 조사에서 A씨의 뺨을 두 차례 때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감정 이입을 도우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A씨는 ‘베드신 강요’ 등과 관련해 강요, 강제추행 치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도 주장했으나 검찰은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혐의 없음으로 처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