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까당’ 진중권, “너무 냉소적으로 故노무현 전 대통령 비판…후회 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곽승준의 쿨까당' 프리뷰

tvN ‘곽승준의 쿨까당’ 프리뷰

진중권 교수가 tvN ‘곽승준의 쿨까당’에 출연해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나치게 냉소적으로 비판한 것에 대해 반성했다.

진중권 교수는 오늘(17일) 방송되는 ‘곽승준의 쿨까당’의 ‘모두 까기 특집’에 더불어 민주당의 이철희 의원·전여옥 작가와 함께 출연했다.

거침없는 일침으로 유명한 세 출연자는 최근 녹화에서 “과거 자신의 발언 중 통편집하고 싶은 것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진중권 교수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됐을 때 너무 냉소적으로 비판했던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그는 “조금 더 논리적으로 접근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철희 의원은 과거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설전을 벌이던 중 안철수 대표를 ‘기회주의자’라고 이야기한 것을 꼽았다. 이철희 의원은 “꼭 그렇게 자극적인 단어는 쓰지 않았어도 됐었을 것”이라며 반성했다.

또 세 출연자들은 ‘까여보니 어때?’ 코너를 통해 거리로 나가 시민들로부터 한 줄 평을 들었다. ‘보톡스’라고 적힌 메모지를 발견한 전여옥 작가는 “보톡스는 생각보다 자주 맞지 않는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외에도 이철희 의원은 JTBC ‘썰전’, 전여옥 작가와 진중권 교수는 채널A ‘외부자들’을 진행하며 있었던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김정은의 신년사, 청와대의 ‘알쓸신잡’ 논란, 안철수 대표가 유행어 ‘가즈아’를 외치는 영상을 보고 짧고 굵게 다섯 자로 평하는 토크도 펼칠 예정이다.

‘모두 까기 특집’으로 꾸며진 ‘곽승준의 쿨까당’은 이날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