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첫방] 강렬한 연출X배우들 호연 “이 드라마 세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리턴' 방송 캡쳐

/사진=SBS ‘리턴’ 방송 캡쳐

강도 높고 수위 센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아왔다.

17일 처음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첫 회는 극 중 인물들의 캐릭터 설정과 사건 발단을 중심으로 그려졌다.

고현정은 데뷔 후 처음으로 변호사 역을 맡았다. 극 중 최자혜 역을 맡은 그는 차가운 표정과 단호한 어조로 이성적인 변호사 역을 카리스마 있게 소화했다. 이진욱은 강력반 형사 독고영 역을 맡았다. 강력한 액션은 기본, 친근한 매력을 함께 어필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TV 법정쇼 ‘리턴’에서 시작된다. MC를 맡은 최자혜가 한 살인사건의 담당 형사인 독고영의 부실한 수사를 저격한 것. 이 소식을 접한 독고영은 “뭘 안다고 왈가왈부냐”고 찾아가서 따졌고 최자혜는 “죽어서도 악 소리를 내면 귀 기울여야 한다는 소리인 거예요”라고 답했다. 이는 곧 억울하게 누명을 쓴 이의 손을 들어주고자 하는 최자혜의 변호사적인 성격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현실적인 모습도 있었다. 최자혜의 법률회사  확장 파티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건을 금나라(정은채)와 그가 나란히 목격하게 된 것. 두 사람은 연수원 동기기도 하다. 금나라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말을 꺼냈고 최자혜는 “뭘 어떻게 해. 성추행은 당한 사람이 불쾌감을 느껴야 하는 건데”라며 넘겼다.

‘리턴’의 관전 포인트는 ‘악인 4인방’이다. 기업 대표 오태석(신성록), 대학교수 김학범(봉태규), 의사 서준희(윤종훈), 재벌가 상속자 강인호(박기웅)인데 이들은 오랜 친구 사이다. 오태석은 이 그룹 내에서 브레인이며 김학범은 분노조절장애, 서준희는 약쟁이, 강인호는 내연녀 연미정(한은정)과의 비밀 사랑을 이어가고 있었다.

이들이 나오는 장면은 다소 수위가 세다. 약을 하는 모습, 여자를 내기의 수단으로 쓰는 모습, 친구 와이프와의 애정행각, 마약 금단현상을 이기지 못하고 자해하는 모습 등 선정적인 장면들이 다수 나온다. 극단적인 상황들을 살리려는 의도는 알겠으나 안방극장에서 가족이 함께 보기에는 보기 불편한 장면들이었다.

전개 역시 아슬아슬하다. 내연녀 연미정이 강인호와 그의 아내 금나라가 살고 있는 집의 아랫집으로 이사를 간 것. 사건의 발단은 여기서 시작된다.

강인호와 금나라 부부가 오태석, 김학범, 서준희를 불러 저녁식사 자리를 마련했는데 이 자리에 연미정이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오태석이 장난을 치려고 의도적으로 연미정을 부른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서로 처음 보는 척하면서 아슬아슬한 저녁식사를 했다.

저녁식사를 마친 뒤 강인호는 연미정을 따로 불러 “두 번 다시는 엮이지 말자”고 경고했다. 그러자 연미정은 오히려 도발했다. 분노를 참지 못한 강인호는 연미정과 몸싸움을 했다. 이후 차로 치려고 했지만 결정적으로 ‘친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일주일 뒤 연미정의 시신이 발견됐다.

독고영은 마약 수사를 하던 도중 연미정의 죽음에 의문을 품었다. 국과수 부검 결과 연미정에게서는 여러 가지 사인이 발견됐다. 결정적 사인은 익사였다는 것. 하지만 연미정의 몸에서는 또 다른 사인일 수 있는 여러 가지 증거가 나왔고 독고영은 이를 근거로 해 강인호를 피의자로 지목했다.

‘리턴’은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출연한 만큼 보는 내내 몰입도를 높였다. 고현정의 시종일관 차가운 눈빛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진욱 역시 1년 반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는데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정은채는 아름다운 외모와 분위기만으로 화면을 압도했다.

특히 봉태규는 그동안 보여줬던 ‘착한 남편’ ‘좋은 아빠’의 이미지와는 달리 ‘분노조절 장애’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성록, 박기웅은 두말할 것 없다. 윤종훈 역시 연기하기 어려운 ‘마약 중독자’의 모습을 잘 표현했다. 한은정은 짧은 분량에도 극중 중요한 ‘키’ 역할을 한 만큼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리턴’은 마치 영화를 보는 듯 하다. 인물들의 구성과 그림은 보는 재미가 있다. 또 다양한 인물들이 나오는 만큼 촘촘하게 얽힌 이들의 관계와 사건전개가 중심이다. 그런 만큼 사건의 전말을 알지 못하면 중간 유입은 조금 힘들 듯하다.

‘리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