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역대 박스오피스 5위…하정우, ‘암살’ 넘어 기록 경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2018년에도 식지 않는 열기를 자랑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이 1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5위 자리에 올랐다.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16 오후 3시 1300만 관객을 돌파한 ‘신과함께’는 관객수 13,039,638명을 기록하며 ‘광해, 왕이 된 남자’ ‘암살’ ‘도둑들’ ‘괴물’ 등 쟁쟁한 작품들을 뒤로하고 역대 박스오피스 5위에 등극했다.

특히 ‘신과함께’의 기록은 하정우 필모그래피 사상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암살'(12,705,700명)을 뛰어 넘은 것으로, 하정우 역시 자신의 스코어 기록을 자체 경신하며 의미를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신과함께’는 대만, 홍콩 박스오피스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것은 물론 제 12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후보에도 오르며 전세계로 뻗어나가는 관심과 열기를 자랑하고 있다.

‘신과함께’의 장기 흥행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영화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