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이하늘, 설거지 당첨 “이건 ‘똥손’의 저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DJ DOC 이하늘이 가위바위보 내기에 져 설거지를 하게 됐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다.

이날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대마도로 첫 해외여행을 떠났다. 이하늘은 멤버들을 위해 손수 라면을 준비했다.

맛있게 식사를 마친 이들은 “설거지를 할 사람을 고르자”며 내기를 제안했다. 이하늘은 “머리 쓰는 거 말고 그냥 가위바위보를 하면 안되냐”고 제안했다. 결국가위바위보에서 최종적으로 이긴 사람이 설거지를 하게 됐다.

이에 이하늘는 “‘똥손’으로 유명하다. 지는 것 하나는 자신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경기가 진행되고 결과는 이하늘이 최후의 1인이 됐다. 그는 “요리도 내가 했는데 치워야 되는 것이냐”며 좌절했다. 다른 멤버들은 “여기 있는 사람이 다 가위바위보를 잘하는데 어떻게 이길 수가 있냐”며“‘똥손’ 맞네!”라고 좋아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