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걸 하면서 살래”… ‘불청’ 이하늘X김국진X구본승, 낚시 예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어디라도 갑자기 아프면 끝인데 좋아하는 걸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이하늘이 취미로 낚시를 꼽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불타는 청춘’ 멤버들이 대마도로 여행을 떠났다. 특히 처음으로 합류한 이하늘은 “낚시를 잘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숙소를 구한 뒤 휴식을 취하던 김국진과 구본승은 그에게 “낚시는 어떤 점이 좋냐” “낚시를 악마의 취미라고 하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하늘은 “갈 때 기분이 좋아진다. 소풍이 가는 기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끔 아등바등 살면서 ‘이렇게까지 살아야할까’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며 “어디라도 갑자기 아프면 끝인데 그전까지는 좋아하는 걸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하늘의 낚시 예찬에 이어 김국진과 구본승 역시 낚시에 대한 엄청난 관심을 보이며 결국 숙소는 ‘낚시 예찬의 장’으로 바뀌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