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승’ 정혜성, 윤균상에 “혼자 행동하지마” 걱정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의문의 일승’ 정혜성이 윤균상을 걱정했다. “혼자 행동하지 말라”며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오일승(윤균상)이 과거 이광호(전국환)의 지시로 사건을 은폐하려고 했던 차집사의 흔적을 찾으려 노력했다. 하지만 그러던 중 장필성(최원영)에게 습격을 당하며 증거는 물론 정신까지 잃게 됐다.

연락이 되지 않아 그를 찾던 진진영(정혜성)과 박수칠(김희원)은 묶여 있는 오일승을 발견하고 놀랐다. 특히 진진영은 “얼마나 걱정했는 줄 아냐”며 걱정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다시는 절대 혼자 그러지마”라며 조언을 건넸다.

이를 들은 오일승은 “아무런 걱정 하지 마. 나는 멀쩡해”라며 “지금 니 얼굴이 더 창백해”라며 아무렇지 않은 척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