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근, 자신 속인 강혜정 정체 알았다 “소름 끼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KBS2 ‘저글러스’ 이원근이 강혜정이 자신을 속인 것을 알고 분노했다. “소름 끼친다”며 폭언을 던졌다.

16일 오후 방송된 ‘저글러스’에서는 황보 율(이원근)이 왕정애(강혜정)의 신분이 가짜인 것을 알게 됐다. 앞서 왕정애는 좌윤이(백진희)의 추천으로 이름과 나이를 속인 뒤 비서로 입사했었다.

황보 율은 “당신 대체 누구냐”며 “나이, 이름 다 가짜인데 나한테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고 따졌다. 왕정애는 “정말로 아니다”라며 해명했지만 황보 율은 “우리 엄마 제사상을 차려준 것도 그렇고 모든 것이 다 거짓이었냐”며 절규했다. 그러면서 “나 울고 있을 때 속으로 얼마나 비웃었을까”라며 조소를 날렸다.

황보 율은 “당신은 다를거라고 생각했고 진짜 내편이라 믿었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어 “돈이나 배경보고 노골적으로 들이대는 여자애들보다 당신이 한 수 더 위야”라며 “완벽히 속았다”고 말했다. 울면서 그의 팔을 잡은 왕정애에게 황보 율은 “소름 끼친다”고 강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