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거짓 증언 듣고 “송창의, 절대 용서 못 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KBS2 ‘내 남자의 비밀’의 강세정이 거짓 증언을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16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주실장이 기서라(강세정)와 강인욱(김다현)에게 한지섭(송창의)를 죽이라고 사주한 게 강재욱(송창의)라고 거짓 증언했다.

이에 강인욱은 “대체 왜 강재욱 부회장이 사고를 사주한 겁니까?”라고 물었고, 주실장은 “자세한 건 저도 잘 모릅니다. 부회장님이 기서라 씨의 남편 한지섭씨를 제거해 달라고 부탁하셨습니다. 그런데 아이가 끼어들 줄은 몰랐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기서라는 “공범이 진해림(박정아)냐”고 물었지만 주실장은 끝까지 한지섭의 단독 범행이라고 거짓말했다. 하지만 강재욱이 한지섭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기서라는 “한지섭, 절대 용서 못 해”라고 분노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