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비범, 연극 첫 도전..”시작이 좋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블락비 비범/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비범/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멤버들이 뮤지컬, 연극을 할 때 ‘나도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는데, 좋은 기회를 얻었어요. 좋은 선배들과 시작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그룹 블락비 비범(이민혁)이 데뷔 후 처음으로 연극에 도전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연극 ‘여도'(연출 김도현)의 프레스콜에서 “블락비 활동을 병행하며 ‘여도’ 연습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내일 첫 공연을 올리는데 준비한 만큼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여도’는 조선 6대 임금 단종과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 팩션 사극이다. 김도현 연출은 “단종의 죽음에 대한 의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비범은 극중 단종 역을 맡아 여러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여도’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를 접하고 있다. 부담도 크지만 연습을 하면서 제작진과 선배들이 도와주셔서 힘을 얻고 있다”며 “좋은 분들과 연기를 시작할 수 있어서 기분 좋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락비 멤버인 피오, 유권이 출연한 연극, 뮤지컬을 볼 때마다 ‘나도 무대 위에서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여도’로 이루게 됐다. 멤버들도 궁금해하며 보러 오겠다고 했다”며 웃었다.

‘여도’ 오는 2월 25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