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식 “아내 린다전, 능력자라는 걸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만식,싱글와이프2

배우 정만식이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싱글 와이프2’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SBS 새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2’ 정만식이 남다른 아내 사랑을 자랑했다.

정만식은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 홀에서 열린 ‘싱글와이프2’ 제작발표회에서 아내 린다전에 대해 “1살 연하의 연극배우다. 오사카에서 인정 받는 사람이었다”고 소개했다.

정만식은 “귀엽기도 하고 발랄하고. 상당히 직선적이다. 저한테 다년간 많이 배워서 욕도 곧 잘한다. 저 같지는 않지만 굉장히 강한 인상을 갖고 있다”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이어 “일본에서 배우로서 감독으로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한국에서 오는 대부분의 극들을 맡았다”고 자랑했다.

그는 “그런데 한국 와서 아무것도 안하고 정만식 아내로 집에서 밥을 짓고 있다는 게 제가 제정신으로 볼 수 없었다”며 “그건 나쁜 짓이라고 생각했다. 남의 귀한 딸을 정만식이라는 이상한 애가 가로채서 얼토 당토 않은 것 같아서 그녀에게 세상에 나올 수 있는 첫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정만식은 “린다전이라는 사람이 있다. 그녀는 엄청난 능력자라는 걸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 린다전이 내 아내로서가 아닌 배우, 연출로 빛을 발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싱글와이프 시즌2’는 오는 17일 오후 11시1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