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 “준비 과정 중 간이식 수술 참관, 가장 인상 깊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고경표/사진=tvN '크로스'

고경표/사진=tvN ‘크로스’

tvN ‘크로스’의 고경표가 “’크로스’ 준비 과정 중 간이식 수술 참관이 가장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오는 29일 첫 방송 예정인 ‘크로스’(신용휘 연출, 최민석 극본)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이야기.

2017년 OCN 최고 시청률 신화를 만든 ‘터널’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용휘 감독과 영화 ‘블라인드’로 제48회 대종상영화제 시나리오상을 수상한 최민석 작가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장기이식 등 지금껏 한국 드라마에서 다뤄진 적 없는 파격 소재와 메디컬-복수의 신선한 장르 조합으로 벌써부터 수많은 장르물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배우 고경표의 메디컬 복수극이라는 선택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이번 인터뷰를 통해 ‘크로스’와 강인규 캐릭터에 대한 그의 뜨거운 에너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배우 고경표는 “강인규는 냉철하고 주도면밀하며 과거의 사건들로 인생에 큰 고통을 짊어지고 살아가는 캐릭터”라고 운을 뗀 뒤 “강인규는 너무 처절한 삶을 사는 인물이고 전 그냥 평범하게 살고 싶은 사람”이라며 웃음기 섞인 목소리로 ‘크로스’ 속 강인규와 자신을 대해 비교했다.

이어 “촬영에 앞서 실제 수술실에서 간이식 수술 참관을 했던 것이 인상 깊다”며 “자문 선생님들에게 간단한 봉합 의술인 수처(Suture)와 심폐소생술(CPR)에 대한 교육도 받았다. 실제 의학 실습을 통해 드라마나 책으로 본 것 이상으로 체감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았다”며 강인규 캐릭터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또한 “이번 드라마를 통해 3번째 의사 캐릭터를 맡았다”고 밝힌 뒤 “대본 속 텍스트로 쓰여진 강인규를 나만의 방식으로 해석하고 싶다 생각했고 제가 느낀 감정 그대로 강인규를 표현하고자 열심히 노력했다”고 전해 그가 연기할 강인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강인규가 최근에 맡았던 캐릭터와 비교했을 때 온도차가 너무 심해 연기하는데 힘들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하지만 기존에 없던 캐릭터였기에 틀에 국한되지 않고 내 스스로 강인규의 감정에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며 강인규의 매력과 배우로서 고민도 함께 털어놨다. 이처럼 배우 고경표는 인터뷰 내내 ‘크로스’ 속 강인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크로스’는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