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몸신이다’ 황재근 “20대부터 탈모 시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나는 몸신이다' 프리뷰

채널A ‘나는 몸신이다’ 프리뷰

패션 디자이너 황재근이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 출연해 20대부터 탈모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되는 ‘나는 몸신이다’는 대한민국 국민 5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탈모에 대해 알아본다. 게스트로 출연한 황재근은 “내 탈모는 20대부터 시작됐다”라고 말했다.

함께 추련한 김선애 피부과 전문의는 “탈모에는 유전적 요인뿐만 아니라 스트레스, 호르몬 이상 등의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또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조기 치료와 예방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탈모는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을 높이며 40대 이전에 탈모가 진행될 경우 심장에 문제가 생길 위험이 5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됐다.

탈모에 관한 ‘나는 몸신이다’는 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