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 윤유선X최원영X전국환,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배신의 향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의문의 일승’에서 뒤통수 얼얼한 배신의 향연이 펼쳐졌다. 그야말로 예측불가 전개다.

지난 15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29, 30회에서는 나쁜 놈들의 전쟁이 펼쳐졌다. 이광호(전국환), 국수란(윤유선), 장필성(최원영)의 꼬리에 꼬리를 무는 뒤통수의 향연이 눈 뗄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이광호에게 등을 돌린 국수란의 배신으로 시작됐다. 국수란은 장필성을 죽이라는 이광호의 작전을 뒤집었다. 독을 먹고 쓰러진 장필성을 빼돌려 살려낸 후 장필성에게 이광호를 배신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뜻밖의 반전이 펼쳐졌다. 장필성이 자신을 살려낸 국수란이 아닌, 죽이려 했던 이광호의 손을 잡은 것이다. 장필성과 이광호는 국수란의 살인교사 증거들을 약점으로 잡으며 국수란을 수세에 몰았다.

그렇게 손발이 꽁꽁 묶이게 된 국수란. 하지만 또 다른 뒤통수가 펼쳐져 재미를 더했다. 이광호의 입양 아들 이영민(백석광)이 아버지를 향한 복수를 다짐한 것. 이영민은 국수란에게 이광호의 약점이 될 수 있는 물건을 줬다. ‘오동복집 살인 사건’ 뒤처리를 했던 차집사가 당시 상황을 기록해둔 메모로, 이광호와 국수란이 살인 현장을 은폐했다는 증거였다.

이날 거침없이 몰아치는 배신의 향연은 눈 돌아갈 틈 없는 1시간을 완성했다. 속도감은 휘몰아쳤고 그 속에 이야기는 빼곡히 채워졌다. 이광호와 국수란 모두가 범인이었던 ‘오동복집 사건’의 전말이 밝혀졌고, 이광호를 잡을 수 있는 실마리도 풀렸다. 방송 말미에는 국수란이 체포되며 짜릿함을 안기기도 했다.

하지만 ‘오동복집 사건’이 본격적으로 수사되며, 김종삼(윤균상)의 정체가 발각되는 위기도 맞았다. 암수전담반의 팀장 박수칠(김희원)은 김종삼이 신분을 속인 것을 알아채고, 진진영(정혜성)에게 체포 명령을 했다. 과연 김종삼이 자신이 누명을 벗길 ‘오동복집 사건’을 어떻게 수사해나갈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에 귀추가 주목된다.

‘의문의 일승’ 31, 32회는 오늘(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