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김다현, 강세정에 고백 “나한테 와주면 안되겠어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KBS2 일일들마ㅏ ‘내 남자의 비밀’의 김다현이 강세정에게 자신의 진심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 기서라(강세정)는 회사에서 나가게 됐다. 이를 알게 된 강인욱(김다현)은 “이렇게 하면 진해림(박정아)과 강재욱(송창의)가 원하는 대로 하게 되는 것”이라며 말렸다.

기서라는 “그래도 해솔(권예은)이까지 건드릴 줄 몰랐다”며 자신의 뜻을 확고히 했다.

강인욱은 자신의 짐을 들고 회사를 나가는 기서라에게 “지금이 아니면 말을 못 할 것 같다”며 “두 사람 상관없이 나한테 와주면 안되겠어요?”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나 해솔이 아빠 꼭 해보고 싶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고백을 들은 기서라는 “고마웠어요. 잊지 않을게요”라며 눈물을 흘리며 뒤돌아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