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박정민 “영화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 스트레스 받을 때마다 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 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 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박정민이 SBS 라디오 파워 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즐겨보는 영화로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를 꼽았다.

박정민은 15일 오전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자신이 추천하는 영화를 두 편 공개했다. 첫 번째 작품으로 배우 황정민이 출연한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추천한 그는 두 번째 작품으로는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를 추천했다.

박정민은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의 주인공은 호감을 얻지 못하는 고등학생이다. 사회에 적응하지 못한 채 학교를 다니는데 주인공과 비슷한 성향의 학생이 전학을 온다”며 “학교에서 무시당하는 두 친구가 전교 회장이 되기 위해 유세를 하며 성취감을 느끼는 이야기”라고 줄거리를 설명했다.

그는 “재기 발랄하고 웃긴 영화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즐겨본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