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2’ 정하담, 단숨에 시청자 사로잡은 ‘존재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쁜녀석들2' 정하담/ 사진제공=AOF엔터(화인컷)

‘나쁜녀석들2’ 정하담/ 사진제공=AOF엔터(화인컷)

배우 정하담이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강렬한 존재감으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미디어) 10회에서는 미스터리한 위기의 소녀 김윤경(정하담 분)의 비밀이 밝혀졌다.

지난 방송에서 가출한 줄 알았던 김윤경이 사실은 실종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긴장감이 상승했다. 아르바이트의 대가로 거액의 돈을 받는 은밀한 거래 현장이 포착된 후 행방이 묘연해진 것. 허일후(주진모 분)가 사라진 김윤경을 본격적으로 찾아 나서면서 그녀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윤경의 감춰둔 비밀이 드러났다. 거액을 받고 아르바이트를 하려던 것이 아니라 마약 거래를 제보하려 했던 것. 김윤경은 마약이 들어있는 가방을 빼돌리고 서원지검 특수 수사 3부에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마약밀매 조직의 뒤를 봐주고 있던 특수 수사 3부의 누군가가 제보 사실을 알게 되면서 위험에 빠지게 됐다. 사건의 내막을 알게 된 허일후가 필사적으로 김윤경을 찾아 나서면서 긴장감이 치솟았다.

정하담은 사건을 뒤흔드는 키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슬아슬한 눈빛으로 마약을 두고 고민하는 모습에서 겨우 고등학생밖에 되지 않은 김윤경이 마주한 거대한 두려움이 고스란히 묻어나왔다. 결의에 찬 눈빛으로 마약 거래를 제보하는 얼굴에는 절박함이 담겨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정하담은 짧은 연기에도 자신만의 색을 담아내며 신예답지 않은 존재감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