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남편 이상우, 5단 신발장 직접 만들어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김소연이 남편 이상우가 5단 신발장을 직접 만들어줬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미우새’에서 김소연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냐”는 질문에 “저는 별로 없는데 상우 씨는 있다”고 말했다.

김소연은 “신혼집으로 새 집을 장만 한 게 아니라 이상우 씨 살던 집에 들어갔다. 저는 인테리어에 관심이 없다. 그런데 남편이 항상 미안해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상우 씨 혼자 사니ᄁᆞ 신발장 하나 있었는데 제가 들어가면서 구두가 있으니까 손수 나무를 주문해서 5단 신발장을 직접 만들어줬다”고 자랑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