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소연 “남편 이상우, 항상 똑같은 옷차림…자신감 있어 보였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 김소연이 남편 이상우와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에 스페셜 MC로 김소연이 출연했다. 김소연은 배우 이상우와 결혼한 6개월 차 신혼이다.

김소연은 이상우와 결혼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드라마 촬영 8개월 내내 항상 똑같은 옷을 입더라. 목이 다 늘어난 반팔 티셔츠에 보풀이 난 트레이닝 바지, 구멍 뚫린 고무 슬리퍼를 입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애를 시작했는데도 그 복장 그대로 나오더라. 오히려 그런 모습이 허례허식도 없고 오히려 더 자신감 있어보여서 좋아보였다”며 “그러고 나니까 이런 사람이라면 평생을 함께 해도 듬직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에 어머니들은 “천생연분이네” “남자 보는 눈이 있네”라고 말하며 김소연에 감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