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하원미 “남편 추신수, 내가 먹고 싶은 거 다 기억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방인' 방송 캡쳐

/사진=JTBC ‘이방인’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 추신수가 남다른 이벤트가이의 면모를 뽐냈다.

14일 방송된 ‘이방인’에서는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는 “(남편은) 한국 들어가기 1년 전부터 내가 먹고 싶었던 거 기억해서 다 계획을 한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하원미 만을 위한 코스를 짜는 것. 이에 김용만은 “나중에 이벤트 회사 같은 거 하면 어떻겠냐고”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특히 스튜디오에서는 추신수 하원미 부부의 남다른 뽀뽀 사랑과 애정표현에 신기함을 표했다. 그러자 추신수는 “표현하는 걸 좋아한다. 직설적으로 이야기하고 애정표현도 많이 한다”면서 “카메라가 있어서 덜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심하는 것도 저 정도인데 화장실과 옷장은 카메라 달지 말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