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권 ‘제발’ 라이브에…‘집사부일체’이상윤·육성재 ‘눈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전인권의 라이브에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전인권 밴드의 합주 연주가 공개됐다.

이승기와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는 전인권의 음악이 탄생하는 합주실에서 마지막 교감을 이어갔다. 육성재는 “너무 영광이다”라며 감격했다.

전인권은 합주실에 들어서자마자 전에 보였던 허술함은 온데 간 데 없고 곧바로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이승기는 ‘사랑한 후에’를 부탁했고 전인권은 곧바로 라이브로 들려줬다. 곧이어 멤버들은 전인권의 목소리에 잔잔히 젖어들었다.

이어 이상윤 역시 ‘제발’을 요청했고 그의 애절한 목소리에 이상윤과 육성재는 북받치는 감정에 눈물을 흘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