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 구구단 미나X종현, 급식체에 ‘멘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밤도깨비' 방송 캡쳐

/사진=JTBC ‘밤도깨비’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 멤버들이 급식체에 당황했다.

14일 방송된 ‘밤도깨비’에서는 정형돈팀과 이수근 팀이 급식체 정복에 나섰다.

박성광, 이홍기, 구구단 세정으로 이뤄진 정형돈 팀과 구구단 미나와 뉴이스트의 종현으로 이루어진 이수근팀이 나뉘었다.

두 팀은 넌센스 퀴즈를 통해 용돈을 받았다. 정형돈 팀은 7,800원, 이수근 팀은 2,200원을 획득했다.

제작진은 ‘성남 10댈 핫플가서 ‘급식체 공부하기’ 미션을 줬다. 정형돈은 세정에게 “학교 졸업한지 얼마 안됐으니까 알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이홍기는 “최근에 유행한 거라서 모를 수도 있다”며 대신 답했다.

이수근 역시 미나와 종현에게 “아는 급식체 있어?”라고 물었고 미나는 “빼박캔트, 레알인정” 등을 안다고 답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공개한 ‘갑분싸’ ‘혼코노’는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며 ‘멘탈붕괴’한 모습을 보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