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전인권, 기상시간 4시 훌쩍 넘겨 기상 ‘폭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4시에 기상한다던 전인권이 기상시간을 훌쩍 넘겼는데도 일어나지 않아 멤버들이 당황했다.

14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4시에 기상한다던 사부 전인권이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전인권은 5시가 되어도 일어나지 않았다.

육성재와 양세형은 전인권과 함께 자는 이승기에게 문자를 했지만 이승기는 묵묵부답이었다. 이내 5시에 깬 이승기는 “사부님 일어나셔야죠. 일어냐셔야 돼요”라고 말했지만 전인권은 코를 골며 깊은 숙면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전인권과 이승기의 상황을 모르는 양세형은 직접 침실을 찾았고 “아직 안 일어나셨어?”라면서 “지금 9시간째 주무시고 계세요. 지금 6시가 넘었어요. 저희는 이제 잠도 안와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