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관상가 “조세호, ‘무도’ 정준하와 최고궁합…박명수와 상극”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쳐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쳐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 TV연예통신’ 조세호가 ‘무도’ 멤버들 중 정준하와 최고 궁합을 자랑했다.

14일 방송된 ‘섹션 TV연예통신’에서는 개띠해를 맞아 최근 ‘무한도전’에 합류한 조세호의 관상을 봤다.

관상가는 “하고 싶은 목표가 크다”면서 “멤버와 궁합을 봤는데 최고 궁합은 정준하다. 조세호는 목마른 나무 정준하가 큰 물이라서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하와 양세형을 만나도 안정감을 맞을 수 있는데 박명수와는 상극이다. 둘이 만나면 서로가 스트레스다”라고 설명했다.

관상가는 또 “유재석을 만나게 되는 것은 여름에 태어난 나무나 더워죽겠는데 태양을 만나 말라 비틀어지는 꼴로 궁합이 좋진 않다”고 상극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