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정혜성에 애틋 눈 맞춤 ‘걱정 가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윤균상이 충격에 빠진 정혜성의 옆을 든든히 지킨다.

‘의문의 일승’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 충격적인 엔딩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사로잡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누군가에게 독살된 듯한 장필성(최원영), 그리고 현장에 있던 진진영(정혜성)의 엔딩이 수많은 의문점을 남기며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당시 진진영은 떨리는 목소리로 “내가 죽였어”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장필성이 진진영이 준 물을 마시고 쓰러졌기 때문이다. 진진영에게 의심이 쏠릴 수밖에 없는 상황은 시청자들의 불안감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진진영의 모습이 담긴 29, 30회의 한 장면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진진영은 계단에 털썩 주저앉아 있다. 넋을 잃은 듯한 표정, 초점 없는 눈빛에서 진진영의 혼란스러움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김종삼(윤균상)의 존재다. 김종삼은 진진영의 앞에서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진진영을 바라보고 있다. 진진영과 눈을 맞춘 채, 그녀의 혼란을 진정시키려 하는 김종삼의 모습이 든든해 보인다.

김종삼과 진진영은 다양한 사건을 겪으며 끈끈해졌다. 소중한 사람을 잃었다는 아픔을 공유하고 위로하며, 또 오해를 풀고 용서를 거듭하며, 서로에게 특별한 관계가 됐다. 진진영을 믿어주는 김종삼, 그런 김종삼의 앞에서 진진영은 어떤 말을 꺼내놓을 것인지, 장필성 죽음의 전말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의문의 일승’ 29, 30회는 1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