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박세영에 “좋아하지 않아… 계획적 접근한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돈꽃’ 장혁이 박세영에게 장승조와의 결혼을 자신이 계획했다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MBC ‘돈꽃’에서 강필주(장혁)는 나모현(박세영)을 따로 불러 “나는 청아가(家)의 개”라고 말했다.

그는 “청아에서의 내 목표가 내 주인인 장부천(장승조)을 청아의 회장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장부천이 회장 되려면 장국환(이순재) 명예회장님 마음에 들어야 하는데, 명예회장님의 평생 숙원인 청아 타워 건설 허가를 내어줄 수 있는 차기 대선 주자 나기철 의원 딸이면 장부천이 결혼 상대로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필주는 “내가 모현 씨를 좋아해서 따라다닌 게 아니라 뒷조사를 위해 따라다닌 것”이라면서 “그러다가 모현 씨를 좋아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젠 안 좋아한다. 모현 씨는 내 계획대로 움직인 것”이라고 모질게 말했다.

배신감을 느낀 나모현은 강필주의 뺨을 때렸다가 결국 자신의 뺨을 내리쳤다. 그는 “널 건져올리면서 내가 얼마나 무서웠는지 아냐. 널 살려내지 못할까봐. 건져냈는데 죽어있을까봐”라면서 “내가 죽었어야 했다. 그러면 이 더러운 진실을 몰랐을 것”이라고 울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