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승조, 장혁 정체 알고 배신감 “20년 동안 속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돈꽃’ 장승조가 장혁의 정체를 알고 배신감을 느꼈다.

13일 방송된 MBC ‘돈꽃’에서 장부천(장승조)은 정말란(이미숙)에게서 장은천(장혁, 현재 강필주)의 목걸이를 받아들고 “내가 가지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말란은 “원래 네 것이었다”며 “차라리 그게 맞겠다. 이제야 목걸이가 제 주인을 찾아왔다. 모현(박세영)이 덕분”이라고 웃음 지었다.

목걸이를 들고 오 기사(박정학)에게 간 장부천은 “강필주가 장은천”이라고 알리며 “내가, 엄마가 자기를 얼마나 좋아하는 지 잘 아는 놈이 20년이나 우리를 속였다. 무슨 원한이 있지 않고서야 그럴 수 없다. 오 기사님이 필주를 감시해 달라”고 부탁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