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조세호父, 아들과 모의면접 “탈락 확률 90%” 일침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개그맨 조세호의 아버지가 아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면접의 신’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이 기업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앞서 조세호는 한 기업의 인사를 담당했던 아버지 조규성 씨와 모의면접에 나섰다.

조규성 씨는 자신의 경험을 살려 아들의 면접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앉으면서 ‘실례하겠습니다’라고 했는데 그건 실례할 일이 아니다”라며 “면접을 볼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또 “면접관을 설득할 수 있게 뜻 전달을 잘 해야 한다”며 “지금은 굉장히 버벅거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규성 씨는 자신의 합격 가능성을 묻는 아들 조세호에 “가능성이 90%”라며 “떨어질 가능성”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