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엔터 대표 하하 “직원 채용 기준? 간절한 느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가수 겸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를 이끄는 하하가 직원 채용 기준을 느낌에 둔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다.

이날 ‘무한도전’은 ‘면접의 신’ 특집으로 꾸며졌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직접 입사지원서를 작성하고 서류전형을 통과하면 면접을 보러가는 식이다.

이에 앞서 하하는 “내가 누군가의 아래에 고개를 숙이고 들어가야 하는 거냐”고 말을 꺼냈다. 그는 현재 자신과 아내인 가수 별 등이 속한 콴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이사를 맡고 있다. 이에 유재석은 “국내 최초 X멍청이 CEO”라고 놀렸다.

“이번에 회사에 수익이 남았다”고 말해 눈길을 끈 하하는 “우리 회사도 최근 직원 두 명을 뽑았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면접 시 직원을 채용하는 기준을 물었다. 하하는 “느낌”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나를 보고도 얼어버릴 만큼 간절한 분들이 있다. 그러면 내가 ‘커피 한 잔 하라’고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