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워너원 옹녤환, 아재들 마음을 들었다 놨다 ‘조련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이 아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연출 최윤정, 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윤정수·육중완·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의 에너제틱한 첫 만남, 김승수·최정원의 동거 마지막 날 밤, 래퍼 치타·2PM 우영·찬성의 흥 폭발 현장이 공개됐다.

김승수는 최정원에게 자신에게 진심을 담아 이 집에서 살고 싶다고 말해달라는 소원을 밝혔다. 최정원은 마치 고백을 하는 것처럼 “이 집에서 살고 싶다”고 외쳐 설렘을 자아냈다. 김승수가 이에 진지한 얼굴로 “나하고?”라고 최정원은 “오빠 없어도 된다”는 반전 대답을 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다시 함께 동거할 의향이 있냐는 최종 평가에 모두 ‘YES’라고 답했고 마음을 통한 두 사람은 동거 생활을 연장하게 됐다.

그런가 하면 새로운 방주인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은 동거할 집으로 향하는 중 춤을 추는 등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얼굴로 나타났다. 세 사람은 누구냐고 묻는 집주인에게 “All I wanna do 워너원! 안녕하세요, 워너원입니다”라고 자신들의 인사법을 외쳤다. 집주인 윤정수와 또 다른 방주인 육중완은 이들의 인사를 듣고 깜짝 놀라며 허둥지둥 문을 열어줬다.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았던 다섯 동거인은 서로의 동거 조건을 확인했다. 윤정수는 서로 이해하고 맞춰나가자며 배려심 가득한 큰 형의 면모를 보인 것도 잠시 옹성우의 동거 조건인 ‘집밥’을 보고 바로 난색을 표해 동거인들을 폭소케 했다. 윤정수는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집에 음식 냄새 나는 것을 싫어한다고 밝힌 바. 반면 육중완은 윤정수와 달리 워너원이 원하는 갈비, 김치볶음밥, 청국장 모두 맛있게 먹자며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환상의 호흡을 자랑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도 육중완 못지않게 워너원과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윤정수는 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이 먹고 있던 누룽지를 떨어뜨릴까 조심하는 모습을 보이자 “그렇지 않아도 여기저기 조심하고 다닐 텐데 이런 데라도 와서 편하게 있어야지”라며 세 사람이 긴장을 풀고 자신의 집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또한 윤정수는 “오늘 밤 주인공은 너희”라며 동생들을 살뜰하게 챙겼다.

이어 옹녤환(강다니엘·옹성우·김재환 애칭)은 갈비 굽기와 김치볶음밥 만들기에 나섰고 형들에게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고자 누구보다 열심히 요리를 해 윤정수·육중완을 흐뭇하게 했다. 다섯 남자는 함께하는 첫 식사를 맛있게 먹으면서 서로에게 농담을 건네는 등 한층 더 가까워진 동거인들의 모습을 보여 앞으로의 동거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치타·우영·찬성은 진정한 동거인으로 거듭났다. 세 사람은 나이, 관심사 직업이 비슷한 만큼 서로의 고충을 잘 이해하고 공감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특히 노래와 춤을 좋아했던 치타가 과거 큰 교통사고를 겪고 래퍼로 전향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밝히자 찬성·우영은 다시 노래를 해 보라며 용기를 북돋았다.

한층 더 가까워진 세 사람은 이내 무아지경으로 흥을 분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치타는 화끈하고 후끈한 도발 댄스를 선보이며 무대 위 센 언니와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우영은 치타의 댄스에 보답하듯 느낌이 충만한 댄스를, 찬성은 행위 예술과 같은 우아한 몸짓으로 흥을 돋웠다.
개성만점 스타들의 리얼 동거 라이프를 통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해줄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