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 자기愛 충만 ‘이필봇’ 활약… ‘나 혼자 산다’, 金예능 1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배우 이필모가 자기애로 가득 찬 모습을 보여주며 예측불허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전진수 / 연출 황지영 임찬) 228회에서는 마치 로봇처럼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이필모의 하루와 사랑니를 뽑은 헨리의 하루가 공개됐다.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에 따르면 ‘나 혼자 산다’ 228회는 수도권 기준 1부 11.2%, 2부 14.2%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이로서 2주 연속 금요일 전체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필모가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무지개스튜디오에 등장하자마자 자신에게 잘생겼다고 말하는 박나래에게 “화면에서도 생긴 건 좀 생겼다”고 당당히 말했다.

이필모의 집도 자기애 그 자체였다. 집안을 수놓은 그의 액자들에 전현무도 “우리 집보다 자기 얼굴이 많다”고 감탄했다. 아침에 눈을 뜬 이필모는 자연스럽게 자신의 이름이 적힌 의자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자기애의 절정을 보였다.

이후 이필모는 묵묵히 밥을 짓고, 구석구석 집 청소를 하고 옷에 붙은 먼지를 정성스럽게 떼내면서 기계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헬스장으로 간 그는 35분동안 쉬지 않고 런닝머신 위를 달리며 믿기지 않는 로봇 체력을 보여줬다.

묵묵히 운동을 이어가던 중 이필모는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폭소를 터트렸다. 그가 바벨을 힘껏 들다가 티셔츠의 겨드랑이 부분에 주먹만한 구멍이 난 것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 티셔츠는 그의 하루가 시작됐을 때부터 무지개회원들이 “멱살이 잡혀 늘어난 것이냐”고 의문을 제기해 웃음을 안긴 옷이었다.

운동을 마친 이필모는 외출 준비를 하고 집 근처 카페로 향했다. 그는 로봇답게 커피도 카페 밖에서 원격으로 주문했는데, 그의 눈빛만으로도 카페 주인이 커피를 척 내와 놀라움을 자아냈다. 커피를 마시던 그는 숨겨둔 취미인 작사를 하기 시작했다. 그는 티슈에 펜으로 직접 글을 적으며 아날로그 감성을 즐기며 색다른 모습을 뽐냈다.

커피를 마신 이필모가 이동한 곳은 카페 옆 당구장. 그는 이곳에서도 의외의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구장에 가자마자 꺼낸 것이 바로 향초를 만드는 도구였다. 그의 또 다른 취미는 바로 당구장 사장님과 함께 향초를 만드는 것이었고, 마치 기계가 치듯 정확한 스트로크를 보이다가도 향초에 향을 추가하는 적정온도까지 잊지 않는 센스를 발휘해 ‘이필봇’이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저녁이 되자 이필모는 손현주와 손종범 등으로 이루어진 ‘6시랄’ 멤버들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들의 이야기는 어느덧 이필모의 결혼이라는 주제로 흘러갔고, 다들 자신이 걸었던 이필모의 결혼 공약에 대해 말을 꺼냈다. 그 중 손현주는 올해 이필모가 결혼을 한다면 자신이 결혼식 뷔페를 쏘겠다고 약속해 통 큰 의리를 자랑했다.

집으로 돌아온 이필모는 다시 이필봇 모드로 돌아와 묵언수행을 시작했다. 그는 조용히 와인을 꺼내마시고 어머니에게 음성메시지를 보내며 소소하면서도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맞이했다. 자신의 하루를 본 그는 “너무 기계적이지 않나”라고 스스로 의구심을 품다가도 “저게 일상인걸 어떡하냐”라며 넘치는 자기애를 보여줘 마지막까지 웃음을 자아냈다.

사랑니를 뺀 헨리의 하루도 공개됐다. 전쟁 같았던 수술이 끝나고 헨리는 당시의 고통을 온 얼굴로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헨리는 자신에게 아프지 않을 것이라고 거짓말을 한 매니저와 글로 대화를 나눠 모두를 폭소케 했다.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