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독설 시동 “굳이 와서 먹을 맛이 아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수제버거 맛에 독설을 날렸다.

백종원은 12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서울 이화여대 앞에 있는 수제버거 가게를 찾았다. 그는 주문한 수제버거가 나오자마자 “보통 수제버거랑 다르게 크기가 작다”고 평가했다.

이어 맛을 본 뒤에는 “말씀하신 대로 맛이 진짜 없다”며 “수제버거에 대한 기대감이 와르르 무너졌다”고 혹평했다. 다른 버거를 먹은 후에도 “그냥 짭짤하게 양념한 햄버거 맛이다”라며 “내가 짜게 먹는 편인데도 너무 짜다”라고 지적했다.

“무난하다”는 평을 하기도 했지만 “굳이 여기까지 와서 이걸 먹어야 할까”라고 덧붙였다. 그는 음식에 대해 “흠잡을 건 없지만 칭찬할 것도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주인 역시 “제 음식에 개성이 없다고 늘 느껴왔다”며 반성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